FA
Menu

플로라 알바이신

플로라 알바이신은 어머니와 함께 바르셀로나 음악당에서 5살에 데뷔했습니다. 플로라 알바이신은 성스러운 공간에서조차 플라멩코를 알린 선구자입니다. 데뷔 이후로 그녀는 Grec 극장에서 연기를 하는 것부터 세계에 플라멩코 전통을 이어 나가는 등의 다양한 전문적인 활동을 계속 이어 나갔습니다. 

 그녀는 Liceo de Barcelona의 음악원에서 음악 이론, 피아노 이론, 노래 및 피아노 학위를 취득하여 학업을 마쳤습니다. 또한, Alcalá de Henares 대학에서 음악 치료 분야를 공부했습니다.

연기자로서, 그녀의 사파테아도 영향력뿐만 아니라 손짓으로 표현하는 아름다움은 세계에서 명성이 자자합니다. 안무가로서 그녀는 노래와 박자에 맞추는 안무를 특별히 강조합니다.

플로라 알바이신은 Canal Sur Televisión과 Osborne 브랜드의 모델이었습니다. 그녀는 집시의 역사를 다룬 Israel Ramirez작 영화 ‘아키 아이 칼로 (Akí hay Kaló)’를 비롯해 다양한 단편 / 다큐멘터리에 출연했고 RAI를 위한 특별 댄스 프로그램을 짜기도 했습니다.

1998년 그녀는 와인으로 유명한 프레시넷 사운드 트랙을 제작해 당해의 가장 유명한 광고로 만들었으며, 이는 브랜드에 대한 모든 기대치를 뛰어넘으며 국제적인 수준에서 언론 및 사회적으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받았습니다.

2003년 그녀는 Joan Guaski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 (La Casa de Bernarda Alba)>에서 사파테아도가 가미된 작업과 함께 전체 작업을 연출했습니다. 이 작품은 그녀 덕분에 인기가 많아서 추후에 연장 요청이 쇄도했습니다.

2010년 Anna Tarrés에 의해 위임 받아 그녀는 플라멩코를 수중으로 가져가 스페인 올림픽 수영팀 선수들과 준비하여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쟁취한 플라멩코 안무를 완성시 켰습니다. 같은 올림픽 게임에서 플라멩코 안무 기술은 그녀가 만든 플라멩코 사파테아도 사운드에 맞춰 시행되었습니다.

그녀는 말을 극진하게 사랑합니다. 그녀에겐 Pablo Hermoso de Mendoza, Paul Schockemöhle, Ortigão Costa, 및 Miguel Ángel de Cárdenas 같은 명망 있는 농장에서 자란 스포츠 경주마가 있습니다.

승마 세계에 대한 그녀의 애정 때문에 그녀는 독일에서 열린 유럽 선수권 대회에서 스페인 팀을 위한 bulería의 안무를 위임 받았습니다. 이는 큰 성공 이였고 열정적으로 전문가와 팬의 인정을 받았습니다.

어릴 때부터 그녀의 커리어는 교육과 관련 있었습니다. 플로라 알바이신의 방식은 Jerez de la Frontera 플라멩코학 의장이 가장 중요한 플라멩코 방식으로 인정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방식으로 인정받는 플라멩코 무용 교육 방식입니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플로라 알바이신은 매년 전세계의 여러 대학에서 플라멩코 댄스에 관한 세미나, 워크샵 또는 컨퍼런스를 위해 초대 받고 안무 시범을 선보입니다.

Foto: Antoni Bofill
Julia Schwartz

Este sitio web utiliza cookies para que usted tenga la mejor experiencia de usuario. política de cookies, pinche el enlace para mayor información, ACEPTAR

Aviso de cookies